'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중인 충남 소방 관계자들. 충남도 제공

지난해 충남도의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를 통해 700여건에 달하는 긴급 이송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소방본부는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이용건수가 지난해에만 총 687건 발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송 유형별로는 영아 이송이 38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복통 110건, 구토·부상 등 기타 63건, 하혈 48건, 진통이 47건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산 149건, 당진 98건, 천안 81건, 홍성 55건, 공주 46건 등을 기록했다.

2018년 12월 도입된 이 서비스는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신부,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나 영아를 병원에 이송하거나 응급처치하는 사업이다.

서비스 대상은 지난해까지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 4342명이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도내 임산부 전체 1만1204명과 생후 1년 미만 영아까지 대상이 확대됐다.

이용 사례는 진료를 위한 병원 이동부터 구급차 내 분만까지 다양했다. 특히 이송 중 구급차 안에서 출산한 경우는 5건이나 있었다.

지난해 10월 천안 서북소방서 구급대는 34주차 임신부가 이송 구급차 안에서 조산하는 응급 상황을 겪었다.

다행히 이송 구급차에 이 임산부가 평소 이용하던 산부인과의 전문의가 동승한 덕분에 산모·신생아 모두 안전하게 대전의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보다 앞서 같은 해 4월에는 예산소방서 금오119구급대가 통증이 시작된 임산부를 천안의 산부인과로 이송하며 응급분만을 실시했다.

구급차 안에서 태어난 영아는 목덜미에 탯줄이 감겨 있는 상태였지만, 구급대가 산부인과 전문의와 통화하며 응급 조치를 실시해 위기 상황을 넘겼다.

이밖에 지난해 2월 당진소방서 송악119구급대는 7주차에 통증이 발생한 임신부를 평소 진료받던 서울지역 병원으로 이송했다.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임산부·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각 시·군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출산 전·후나 응급상황 발생 시 이용할 수 있다.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를 위해 도 소방본부는 119구급대에 1급 응급구조사, 간호사 등을 배치하고 지난해 3월·11월 산부인과 전문의 초청 교육을 실시했다.

또 응급분만에 대비해 멸균 분만세트를 모든 119구급차에 배치하는 한편 외국인·다문화가정 임산부를 위해 119종합상황실에 동시통역 시스템도 구축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가 임산부와 영아의 건강을 지키고, 새 생명 탄생을 돕는 든든한 응원군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