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백화점은 소아암 어린이 돕기 행사에서 한 익명의 고객이 500만원짜리 수표를 모금함에 넣고 사라졌다고 20일 밝혔다.

대구백화점에 따르면 전날 프라자점 11층에서 소아암 어린이 돕기 모금회가 열렸고 하루가 지나 행사를 마감하던 담당자가 모금함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500만원짜리 수표가 나왔다. 수표는 모금함 깊숙이 4분의 1 크기로 여러번 접혀 있었다고 한다. 대구백화점 측은 기부 시간이나 신원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대구백화점에서 3년이 넘게 진행하고 있는 소아암 어린이 돕기 캠페인에 익명의 고객이 고액을 남몰래 기부한 사례는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2018년 10월 100만원 상당의 현금을 몰래 넣고 간 고객이 있었고 지난해 7월에도 500만원짜리 수표가 발견됐다. 한 사람이 한 선행인지 각자 다른 사람이 한 선행인지는 알 수 없다고 대구백화점은 전했다.

대구백화점 기획마케팅실 안정원 이사는 “자신의 선행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매년 한 번씩 큰 금액을 남몰래 두고 가신 고객님이 계셨다”며 “고객님의 소중한 뜻을 지역사회의 이웃들에게 잘 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