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뇌사 장기기장인 유가족과 이식인의 교류 막는 장기이식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고 김유나 양의 부모 이선경 씨와 김유나 양의 신장과 췌장을 이식받은 미국인 킴벌리 오초아 씨가 포옹을 하고 있다.
유가족이 든 사진은 고 김유나 씨. 고 김유나 양은 미국 유학생활 중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해 뇌사 상태에 빠졌고, 킴벌리 씨를 포함한 20여 명의 외국인에게 장기와 조직을 기증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