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제공

경기도 고양시 공직자 3000여명이 설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살리기에 앞장선다.

고양시는 설 명절을 맞아 20~23일 고양시청과 산하단체 직원들이 앞장서 지역 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전통시장 이용하기 행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 구매 확대와 대형 유통기업의 공격적인 투자 등으로 인한 전통시장의 경쟁력 하락, 국내외 경기의 불황으로 인한 소비심리 하락으로 침체된 고양시내 전통시장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고자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한 고양시청 공무원 및 산하기관 직원 등 약 3000여명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21일과 22일은 이재준 고양시장이 직접 현장을 돌아보며 민생탐방을 실시하고, 능곡시장과 일산시장 이용을 원하는 직원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명절 장보기와 점심식사를 할 수 있도록 버스편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통시장을 이용해 설 명절 장보기를 하는 시민들에게 지역화폐인 고양페이도 홍보하고, 고양페이를 통해서 제수용품과 명절선물 구입을 권장할 계획이다.

시는 전통시장 설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주차불편을 줄이기 위해 능곡, 원당, 일산 전통시장 주변에 18일부터 27일까지 한시적으로 주차 허용구간을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해에 이에 올 설 명절에도 시 및 산하기관 직원들이 전통시장 이용하기에 동참해 온라인과 대규모점포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전통시장 살리기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