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귀국 후 첫 행선지로 호남을 택했다. 자신의 정치적 존립 기반인 곳에서 새출발의 의지를 다지려는 행보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20일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했다. 그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역을 방문해 참배했다. 안 전 대표의 광주행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뒀던 2018년 1월 이후 2년 만이다.



그는 5·18 민주항쟁추모탑에 참배한 뒤 박관현 열사의 묘와 윤상원·박기순 열사의 합장 묘를 차례로 찾았다. 안 전 대표는 흰 장갑을 끼고 묘비를 닦으며 잠깐 동안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특히 윤상원·박기순 열사 합장묘 앞에서는 기자들을 내보내고 10여분 간 묵념하기도 했다. 이때 안 전 대표가 눈물을 흘린 듯 얼굴을 닦아내는 모습도 보였다.

방명록에는 “독재의 벽을 부수고 민주화를 이루기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치신 님들을 추모하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 평화와 인권이 살아숨쉬는 나라, 공정한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 진정한 진짜 민주주의를 실현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앞서 이날 민주묘지 근처에는 일부 광주 시민이 모여 안 전 대표에게 항의했다. 이들은 ‘광주정신 실천 없는 묘역참배를 반대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흔들며 “광주정신을 모독하지 말라”고 외쳤다. 이에 안 전 대표 지지자들이 시위자들을 향해 “광주정신을 모욕하는 것은 당신들”이라며 반박하는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이후 기자들을 만나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했다. 서운했을 것”이라며 “늦었지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또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영호남 화합 그리고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지해줬던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그 과정에 부족했던 저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창당시 호남을 기반으로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당 내외 많은 분들을 만나 뵙고 먼저 말씀드리는 게 순서라고 생각한다”며 “해외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