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처음으로 주례회동을 하고 규제 개혁과 사회통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정 총리는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가칭)를 운영하겠다고 구상을 밝혔고, 문 대통령도 협치를 주문했다.

정 총리는 첫 주례회동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 운영의 기조로 제시했다. 특히 경제 총리와 통합총리, 혁신 총리를 국정 운영 방향으로 제시하며 규제혁신과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 공직 사회 혁신 등을 국정 운영 방향으로 보고했다.

특히 정 총리는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가칭)를 운영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임을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도 관심을 나타내면서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 주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해 규제혁신이 중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의 대형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 17일 자로 시행 1년이 된 규제샌드박스와 관련해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