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노인복지센터를 방문해 급식봉사 활동을 하고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은성수(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금융위원장 등 금융위 직원 30명과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 임직원 10명이 참여했다. 은 위원장은 “‘모든 국민이 함께 하는 금융’을 모토로 서민·취약 계층의 금융애로 사항을 적극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따뜻한 한끼 식사’를 대접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행사”라고 설명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