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주민 10명 중 6명은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가 총선 전에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는 20일 ‘동남권 관문 공항 건설에 대한 부산·울산·경남 여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75.8%는 동남권 관문 공항 문제가 부·울·경과 국토교통부 견해 차이로 사회적 쟁점화된 사실을 알고 있다. 응답자의 54.1%가 공항 문제의 정치 쟁점화를 막기 위해 총선 전에 검증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답변했다. 반대 의견은 38.4%였다.

또 응답자의 72.3%(부산 77.0%, 울산 66.3%, 경남 69.7%)가 동남권 관문 공항이 건설되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검증범위는 기술적 사안만이 아닌 정책적 사안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49.6%로 나타났다. 기술적 검증에 국한해야 한다는 의견은 27.4%였다.

수도권의 집중화와 비정상적인 과밀화에 대항하기 위해 부·울·경을 하나의 경제권으로 만들자는 ‘메가시티’에 대해 10명 중 7명(69%)은 동의했다.

추진위는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 취임으로 김해신공항 검증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고 판단하고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 공항 건설을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에 조속하고 공정한 검증을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16∼1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만 18세 이상 부·울·경 주민 202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는 95% 신뢰수준에 표본 오차 ±2.2% 포인트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