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인스타그램 캡쳐

슈퍼스타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 주연의 ‘쩐의 전쟁’이 재개될까. 복귀전에서 단 40초 만에 상대를 쓰러뜨리며 300만 달러(약 34억7000만원)를 손에 쥔 맥그리거의 다음 행보에 격투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맥그리거는 19일(한국시간) UFC 246 메인이벤트에서 도널드 세로니(37·미국)를 1라운드 40초 만에 TKO로 누르며 1년 3개월만의 복귀를 자축했다. 직전 경기에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에게 무기력하게 패하며 추락했던 그의 위상은 이날 승리로 회복됐다.

UFC 최고의 스타 맥그리거와의 대결은 천문학적인 대전료가 확정적인 만큼 그와 맞붙고 싶어 하는 선수는 한둘이 아니다. 웰터급의 호르헤 마스비달과 카마루 우스만은 맥그리거의 복귀전을 직접 찾아 관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라이트급의 도전자 저스틴 게이치, 베테랑 네이트 디아즈와의 대결도 엄청난 흥행몰이가 예상된다.

관계자들과 팬들이 가장 바라는 경기는 역시 누르마고메도프와의 재격돌이다. 맥그리거는 2018년 10월 누르마고메도프에게 4라운드에 리어 네이키드 초크에 걸려 탭을 쳤다. 경기 후 옥타곤 안팎에서 집단 난투극이 벌어지는 등 둘의 승부는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와 하빕의 리매치는) 전 세계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거대한 매치”라고 강조했다.

돈 욕심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는 ‘무패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3·미국) 또한 몸이 달아오른 모양새다. 2017년 8월 맥그리거와의 복싱 룰 대결에서 완승한 바 있는 그는 맥그리거의 복귀전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자신과 맥그리거의 2차전을 설정한 자작 포스터를 올렸다. 영국 BBC는 둘의 전 대결에서 메이웨더가 3억 달러(3381억원), 맥그리거는 1억 달러(1127억 원)를 벌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