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한진칼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카카오는 단순히 사업협력 차원의 투자라는 입장이지만, 한진그룹이 가족간에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백기사’ 역할도 가능하다는 해석이 나온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해 말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지분 1%가량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측은 “대한항공과의 양해각서(MOU) 이후 한진그룹과 전사적인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일부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며 “(의결권 행사 여부는) 현재로서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한항공과 카카오는 지난해 12월 5일 고객 가치 혁신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맺고 플랫폼, 멤버십, 핀테크, 커머스, 콘텐츠, 디지털 전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제공해 나가기로 했다.

양사의 제휴 관계를 고려하면 카카오의 이번 한진칼 지분 매입은 향후 지속적인 상호 협업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일종의 투자 개념으로 해석된다.

재계 안팎에서는 카카오가 조 회장과의 사전 교감을 통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했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향후 카카오가 조 회장의 백기사 역할을 수행할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카카오의 한진칼 보유 지분은 1%에 불과하지만, 카카오의 지원 사격은 주총에서 조 회장의 경영 성과를 방증하는 데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6.49%)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17.29%), 반도건설(8.20%)과 손을 잡을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사내이사 연임을 위해 우호지분 확보에 비상이 걸린 조 회장 입장에서는 우군의 등장이 절실한 상황이다.

조 전 부사장이 이들과 공동 전선을 구축할 경우 한진칼 지분 31.98%를 확보하게 돼 조 회장(특수관계인 포함 22.45%)과 델타항공(10.00%)의 지분을 더한 32.45%와의 차이는 0.47%포인트에 불과하게 된다.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5.31%)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6.47%)의 이탈 가능성도 여전히 유효하다.

다만 조 전 부사장 측의 3자 공동 전선 구축이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닌 데다 카카오와 반도건설 등의 역할이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만큼 당분간 주주 간 합종연횡과 경영권을 둘러싼 신경전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를 계기로 가족 간의 극적 화해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