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지역에 출마한 조계원 예비후보(사진)는 "낡은 습관이 되어버린 여수의 구태 정치를 벗어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조 예비후보는 20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공식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깨어있는 여수시민의 생각을 주춧돌 삼아 '사람을 사람답게, 여수를 아름답게' 만드는 길로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수시민들은 법을 잘 아는 법조인에게 정치를 맡겨왔지만, 현재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여수를 빛내고 발전시켜도 부족한 마당에 정치인들 때문에 시민의 긍지와 자존심은 한없이 추락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은 시민의 머슴이 돼야 하고 시민의 발이 돼야 한다"면서 "법조인 출신의 뛰어난 법 논리와 지식이 시민을 위해 온전히 쓰였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조 예비후보는 "더 늦기 전에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시민을 배제한 법조인의 정치 풍토를 깨트리고 시민의 삶을 챙기는 '든든한 머슴'으로 정치 체질 개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조 예비후보는 또 '국회가 누굴 위해 존재하느냐'는 깊은 뜻을 가슴에 새기고 당선되면 국정을 책임지는 국회의원으로써 '국민의 삶을 먼저 챙기는 국회', '국민의 생각을 우선하는 상생의 국회'로 바꾸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다짐했다.

조계원 예비후보는 1호 공약으로 '여수형 기본소득과 지역 화폐'를 제안했다.

그는 "나라의 뿌리인 사람을 사람답게 존중할 줄 알아야 하므로 기본소득을 가장 중요시 여긴다"면서 "기본소득과 지역 화폐 정책은 단순한 복지정책이 아니라 노동 의욕을 높이고 서민경제를 살리며, 기업 경영에도 시너지를 내는 선순환 경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다른 후보와 차별화한 기본소득 정책을 국정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고 여수형 청년 기본소득 정책 추진과 함께 여수시와 전남도 실정에 맞는 농촌형 기본소득, 농어민 기본소득, 마을공동체 기본소득 등 '여수형 기본 소득'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예비후보는 여수형 기본소득과 지역 화폐 외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벨트 완성 및 국제해양관광산업 도시로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세계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 및 세계섬박람회 개최, 세계 4대 미항으로 개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도 최선을 다해 이끌어가겠다는 약속했다.

최근까지 경기도 정책수석으로 근무하면서 이재명 도지사의 브레인 역할을 했던 조계원 예비후보는 "새로운 시대를 위한 새로운 인물 조계원에게 중책을 맡겨 달라"면서 "상생과 화해의 큰길을 열어 대한민국 통합 상생의 길로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