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청 전경. 가평군 제공

경기도 가평군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올 상반기 가평읍·청평면지역 3곳의 도시계획도로를 잇따라 개통한다. 또 가평·설악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및 보도개선사업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실시설계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조기 발주한다.

20일 가평군에 따르면 오는 3월 중순까지 사업비 3000여만 원을 들여 가평읍 읍내리 대형카서비스 일원 길이 45m, 폭 8m의 가평도시계획도로 소로2-14호선 개선공사를 추진해 주민불편을 해소할 방침이다.

또 9000여만원이 들어갈 예정인 가평읍 달전리 리베라펜션 일원 길이 106m, 폭 8m의 가평도시계획도로 소로2-15호선 개설공사를 오는 5월 중 완료한다는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평면 상천2리 입구(중감천교) ~ 상천역 구간 길이 284m, 폭 10~12m의 상천역세권 도시계획도로 소로1-1호선 및 소로1-3호선 개설공사도 조기 완료해 주민들의 도로교통 순환에 편익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업비로는 1억6000여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군은 가평읍 읍내리 하나로마트~삼인빌라 구간 길이 98m, 폭 6m의 가평도시계획도로 소로3-13호선 개설공사와 설악면 신천리 미원초 일원 길이 83m, 폭 2m의 설악도시계획도로 중로3-12호선 보도개선사업도 조기 발주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원활한 교통소통 및 효율적인 교통체계 구축과 만정적인 교통정체 해소를 통한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키로 했다.

군은 지난해도 가평읍, 청평, 현리, 북면 지역 총 7곳에 대해 길이 2540m, 폭 6~20m의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을 준공하는 등 도시기반시설 구축 및 지역 교통망을 확충했다.
지난달 2일 개통된 가평역~국도75호선 연결 도시계획도로. 가평군 제공

지난달 2일에는 142억여원을 들여 가평역과~국도75호선을 잇는 길이 721m, 폭 26m의 왕복 4차로인 가평도시계획도로 대로 3-2호선 2공구 개설공사를 본격 개통해 가평역과 자라섬, 남이섬 일대 만성적인 교통난을 해소하고 가평역 주변 역세권 개발을 유도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안전하고 깨끗한 도로환경 조성을 실현해 군민들의 거주 환경이 개선 되도록 지속적으로 도시도로 개설구간을 확장할 예정”이라며 “도로 공사로 인해 불편함이 있더라도 조시 완공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