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20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가 노사간 갈등을 빚어왔던 ‘승무시간 12분 연장’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직무대행은 20일 오후 ‘서울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공사는 고심 끝에 4.5시간(4시간30분)에서 4.7시간(4시간42분)으로 12분 조정했던 운전 시간 변경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운전시간 변경이 근로기준법 위반이라며 ‘12분 연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21일부터 열차운전 업무를 거부하겠다고 예고했다.

공사는 설 연휴(24~26일) 기간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겪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운전시간 변경 안을 거둬들인 것으로 보인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