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의 대표적인 쪽방 밀집 지역인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이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정비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영등포역 대회의실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 일대 1만㎡를 정비해 쪽방 주민이 재입주하는 공공입대주택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민간 분양주택 등 총 1190채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이 사업은 쪽방 주민은 다른 곳으로 몰아낼 대상이 아니라 포용하고 함께 살아야할 대상이라는 의미로 추진된다. 따라서 쪽방촌 주민과 지원시설을 그대로 수용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과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됐다.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며 서울의 대표적인 노후 주거지가 됐다. 현재는 360여명이 최저주거기준에 못 미치는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있다.





이곳 주민들은 1.65∼6.6㎡ 정도의 주거 면적에서 생활 중이다. 추후 사업으로 마련되는 영구임대 대상자가 되면 16㎡의 집에서 살게 된다. 현재 쪽방촌 임대료는 월 10~20만원 수준이다. 3.3㎡ 단위 임대료로 따지면 강남의 고급주택보다 높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