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광양제철소 발마사지 재능봉사단원들이 광영중학교 체육관에서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발마사지 봉사를 펼치고 있다.<사진=포스코 광양제철소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임직원들이 지역 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자매마을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쳐 큰 호평을 들었다.

20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광양제철소 임직원들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자매결연을 한 마을, 마을 등을 방문해 봉사를 펼쳤다.

광양제철소는 해당 봉사활동을 ‘나눔의 토요일’ 줄여서 ‘나눔토’로 이름 붙이고 2004년부터 지속해오고 있다.

이날 119방재, 녹색, 전기, 농기계수리, 발마사지, 사진, 이미용, 컴퓨터 수리, 도배, 코딩교육 등 11개 재능봉사단 직원들이 각 봉사단의 특색을 살려 봉사를 펼쳤으며, 3천여 명이 넘는 광양제철소 임직원들이 함께해 훈훈함을 더했다.

전기 수리봉사단은 LED 전등 교체, 전기배선 정리, 농기계 수리 봉사단은 부식된 대문 도색, 녹색 봉사단은 광영동 주민센터 인근 나무 다듬기, 코딩교육 봉사단은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을 대상으로 코딩교육을 펼쳤고, 광영중학교 체육관에서는 사진, 발마사지, 이미용, 의료 봉사단이 연합봉사 형태로 나눔을 실천했다.

특히, 119방재 재능봉사단은 지난달 창단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신규 재능봉사단으로 광양제철소 안전방재과 직원 45명과 광양시장애인복지관 직원 3명이 단원으로 자매결연을 한 마을을 대상으로 △화재감지기 설치 △소화기 지급 △응급처치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은 “설 연휴를 앞둔 주말, 지역민들과 함께 소통하며 봉사에 참여해준 직원분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전한다”라며 “광양제철소는 자매마을, 재능봉사단 등 특색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해오고 있다며, 새해에도 지역민들과 함께하는 광양제철소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광양제철소 임직원들은 작년 한해 1인당 약 30시간 가량의 봉사활동을 수행했으며 자매마을 활동, 재능봉사단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실천에 이바지하고 있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