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m 높이에서 번지점프를 하는 돼지의 모습.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의 한 놀이공원에서 살아있는 돼지를 70m 높이에서 번지점프하게 한 영상이 공개됐다. 이후 해당 놀이공원의 홍보 담당자는 “어차피 먹힐 운명이었다”며 황당한 해명을 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한 테마파크의 돼지 번지점프 이벤트가 소셜미디어에서 공분을 일으켰다”며 해당 사진들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75kg 무게의 돼지를 산 채로 줄에 묶은 다음 70m 높이의 번지점프대로 끌고 가 내던지는 모습이 담겨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떨어지기 직전 겁에 질려 몸부림치던 돼지는 몸이 축 늘어진 채 떨어졌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알고 보니 놀이공원 측은 개장을 홍보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영상이 공개되자 중국 SNS 웨이보에서는 비판이 잇따랐다. 네티즌들은 “명백한 동물 학대다” “동물이 표현을 못한다고 해서 두려움을 못 느끼는 건 아니다” “돼지 대신 차라리 놀이공원 소유주를 매달아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격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비난이 일자 놀이공원 소유주는 “오늘 (놀이공원) 개막일”이라며 “올해 돼지고기 가격이 매우 높았고 최근에 조금 내렸기 때문에 우리는 돼지를 처음으로 번지점프하게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돼지해가 끝나고 쥐의 해가 시작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놀이공원 홍보 담당자는 “어차피 돼지는 연회에서 먹힐 운명이었다”면서 “돼지들이 도살되는 과정에서 충격을 받는 건 당연한 일이다. 그 시련은 약간의 오락거리일 뿐이다”고 말해 비난 여론에 불을 붙였다. 돼지는 번지점프 이벤트에 이용된 후 도살장으로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