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성희롱 발언을 듣고 항의하는 지인을 폭행해 부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 박희근 판사는 20일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인천시 부평구 길거리에서 지인 B씨(60)를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걷어차 코뼈를 부러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결과 그는 술에 취해 B씨 일행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가 B씨가 항의하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혀졌다.

박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경위나 상해 정도 등을 보면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는 점 등은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