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지낸 김미경 변호사(45)를 임명하는 등 비서관 5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에서 청와대 재정기획관에 조영철(60) 고려대 경제학과 초빙교수, 사회적경제비서관에는 김기태(51)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 기후환경비서관에는 김제남(57) 전 국회의원, 여성가족비서관에 김유임(55) LH 주거복지정보㈜ 대표를 각각 임명했다.

관심을 끄는 것은 김미경 균형인사비서관이다. 김 비서관은 서울 수도여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법무법인 해마루 변호사,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등을 지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법무비서관실에서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김 비서관은 여성과 인권법에 대해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며 “(조 전 장관의 보좌관이었다는 점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영철 재정기획관은 서울 한영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국회사무처 예산분석관, 국회 예산정책처 사업평가국장,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 등을 거쳤다.

김기태 사회적경제비서관은 진주 대아고와 서울대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위원장, 일자리위원회 사회적경제 전문위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비상임이사 등을 지냈다.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은 19대 국회에서 정의당 소속으로 국회의원(비례대표)을 지냈다. 녹색연합 사무처장, 국회 기후변화포럼 연구책임의원,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을 역임하는 등 환경 분야에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비서관은 환경·생태 분야에 관심을 갖고 녹색연합 사무처장 등 환경운동 전문가 경험을 쌓았다”며 “정당을 고려했다기보다 전문성을 높이 사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은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경기도의회 부의장,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장,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미래기획분과 위원, 더불어민주당 여성리더십센터 소장 등을 지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