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을 소환했다. 송 시장이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 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20일 송 시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송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은 2018년 6·13지방선거에 앞서 측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함께 청와대 인사들과 교류하며 공약을 사전에 조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송 시장은 송 부시장과 정모 특보 등 측근과 함께 2018년 1월 장환석 당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나 공공병원 관련 논의를 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추진하던 ‘산재 모병원’ 사업은 지방선거를 10여일 앞둔 시점에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탈락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 업무수첩에서 울산 공공병원 공약을 청와대 측과 함께 검토한 내용이 기재된 점을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송 시장의 당선을 위해 송 시장의 선거 경쟁자였던 김 전 시장 측근 관련 비위 첩보를 경찰에 하달한 것 아닌지도 의심하고 있다. 김 전 시장을 향한 수사는 송 시장 측근이 작성한 제보로부터 시작됐다. 해당 첩보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서부터 울산경찰청까지 하달됐고, 경찰은 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수사를 벌였다. 검찰은 청와대가 이첩에 그치지 않고 경찰로부터 수사 상황을 수시로 보고받은 점 등을 석연찮게 보고 있다.

검찰은 송 시장이 균형발전위원회 고문으로 위촉된 경위도 수사 중이다. 송 시장은 2017년 11월 27일 고문에 위촉됐는데, 고문직 근거는 같은 해 12월 신설됐다. 송 부시장 업무수첩에서는 2017년 10월 송 시장이 장관급 직함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의 메모가 적혀 있는데, 그로부터 40여일 뒤 송 시장은 고문에 위촉됐다. 검찰은 송 시장이 단수 공천된 당내 경선 과정도 살펴보고 있다.

송 시장은 그간 검찰 수사와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 “눈이 쏟아질 때에는 치우지 않는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왔다. 검찰은 송 시장을 상대로 청와대가 선거공약 수립 과정에서 관여 여부, 당내 경선에서 단수 공천된 경위 등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소환 통보했지만, 임 전 실장은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검찰 출석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