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비서관 5자리를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하고 균형인사비서관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지낸 김미경(45·사법고시 43회) 변호사를 임명했다.

또 청와대 재정기획관에 조영철(60) 고려대 경제학과 초빙교수, 사회적경제비서관에는 김기태(51)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을 각각 발탁했다. 기후환경비서관에는 김제남(57) 전 정의당 국회의원, 여성가족비서관에 김유임(55)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미래기획분과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김미경 신임 균형인사비서관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민정수석 산하 법무비서관실에서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임명 뒤 그를 정책보좌관으로 기용했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과의 근무 경험이 인사 배경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비서관은 여성과 인권법에 대해 전문성 갖추고 있고 이런 부분을 평가해서 균형인사비서관으로 내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균형인사비서관은 인사혁신과 사회적 소수자 등에 대한 배려, 제도 개선을 주요 업무로 한다”며 “김 비서관은 여성의전화, 법제처 국민법제관,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회 일제피해자인권소위원회 위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전문성과 역량을 키워와 여성·인권법에 전문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법무법인 해마루 변호사,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등을 지냈다.


김제남 신임 기후환경비서관은 정의당 국회의원(19대 비례대표) 출신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의 기용이 ‘협치의 일환이냐’는 질문에 “김 비서관은 환경·생태 분야에 관심을 갖고 녹색연합 사무처장 등 환경운동 전문가 경험을 쌓았다. 당을 고려했다기보다 전문성을 높이 사 발탁했다”고 말했다.

또 “정당에 대한 의미보다는 널리 인재를 구해 전문성을 국정에 활용하고자 하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제남 비서관은 국회 기후변화포럼 연구책임의원,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을 역임했다.

조영철 신임 재정기획관은 국회사무처 예산분석관, 국회 예산정책처 사업평가국장,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 등을 역임했다. 고려대 경제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기태 사회적경제비서관은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위원장, 일자리위원회 사회적경제 전문위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비상임이사 등을 지냈다.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은 경기도의회 부의장,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여성리더십센터 소장, LH 주거복지정보㈜ 대표 등을 지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