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 연합뉴스

조주연 한국 맥도날드 사장이 돌연 사퇴했다. 올해 신년사를 발표한 지 불과 10여일 만이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조 사장은 20일 오전 사내 메일을 통해 전 직원에게 퇴사 사실을 통보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개인적 사정이라 정확한 퇴사 이유는 알지 못한다”면서 “후임자를 곧 물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사장은 지난 9일 신년사를 통해 고객 중심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더 나은 맥도날드’로 나아가겠다고 발표했다.

신년사를 통해 조 사장은 “2020년은 고객에게 더욱 몰입하는 한 해로 더 나은 맥도날드, 새로운 맥도날드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에는 ▲더 나은 메뉴(Better Food), ▲더 나은 서비스(Better Service), ▲더 나은 환경(Better Planet)이라는 3가지 주요 과제를 중점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한국 내 영업소들의 위생논란이 연이어 발생했으며 일명 ‘햄버거병 논란’까지 더해져 경영에 타격을 받아왔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