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폭행 사건 현장에 출동해 사건을 마무리 지은 대가로 뒷돈을 챙긴 경찰관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단독 주경태 부장판사는 업무와 관련해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기소된 대구 강북경찰서 소속 A 경위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 경위는 지난해 5월 21일 새벽 주민들끼리 몸싸움을 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A 경위가 도착하자 몸싸움을 한 주민 2명은 화해하고 서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그는 경찰서로 복귀했다가 다시 현장에 돌아가 몸싸움 당사자 가운데 1명인 B씨에게 “인사치레를 하라”고 말해 현금 100만원을 챙겼다.

주 부장판사는 “피고인이 신고된 사건을 원만히 처리했음에도 나중에 ‘인사치레’라는 말을 해 돈을 받은 것은 공무원으로 청렴성을 저버린 행동이고 경찰공무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해쳐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28년 동안 경찰공무원으로 성실히 복무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