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주 상원의원)와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을 각각 지지하기로 했다.

NYT는 19일(현지시간) 이들 두 후보를 지지한다고 발표하면서 둘 중 누구를 선호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AP통신에 따르면 NYT가 대선 후보 지지자를 한명이 아닌 두 명으로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후보 모두 여성이라는 점도 이채롭다. 현재 민주당 후보군에서 남은 여성후보는 이들 2명인데 그 둘을 모두 지지한다고 밝힌 것은 꽤 의미심장하다는 분석이다.

뉴욕타임스는 클로버샤는 민주당의 온건 성향을 대표하고 워런은 진보 성향을 나타낸다고 평했다. 워런은 ‘재능있는 이야기꾼’으로, 클로버샤는 ‘미드웨스턴 지역의 카리스마와 기개를 잘 보여주는 인물’로 소개했다.

워런 의원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포진해있고, 클로버샤 의원은 중위권 주자로서 일정한 지지율을 얻고 있다.

뉴욕타임스가 나머지 후보들을 지지하지 못하는 이유들도 흥미롭다.

선두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선 “그의 공약은 트럼프 시대 이전으로 국가를 되돌리겠다는 것인데 복원만으로는 부족하다”며 “77세의 나이를 감안하면 이제 차세대 정치 지도자들에게 횃불을 넘겨줄 때”라고 정리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대해서는 78세로 건강에 심각한 우려가 있다는 말과 함께 “타협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진 그의 정치 접근법이 걸린다”며 “그가 당선된다면 또 다른 분열적 대통령이 집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에 대해서는 돈으로 퍼붓는 그의 선거운동 자체가 고장난 미국의 시스템을 상징한다고 지적했다.

38세의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전 사우스벤드 시장에 대해선 정치적 미래가 밝다면서도 좀더 경력을 갖추고 오기를 주문했다.

앤드류 양 후보도 정부에서 일한 경험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뉴욕 정치판에 뛰어들어서 실력을 쌓으라고 조언했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대선 후보 지지 스타일을 바꿨다. 후보 인터뷰 영상을 내보내고 지지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도 주말 특별판에 자세히 소개했다.

NYT는 2016년에는 힐러리 클린턴을, 앞서 2008년에는 카리스마가 있지만 아직 검증되지 않는 신출내기 버락 오바마를 골랐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