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한상열 부총재(왼쪽)와 한국자폐인사랑협회 김용직 회장이 20일 종로구 석탄회관 10층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제공

(사)한국자폐인사랑협회(회장 김용직 변호사)와 한국기원(총재 임채정)의 업무협력 협약식이 20일 오전 11시 종로구 석탄회관 10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협약식은 한국기원에서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개발한 ‘아름바둑’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고 아름바둑 보급과 발달장애인 바둑교사 지도사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서로 협력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한국자폐인사랑협회 김용직 회장은 “아름바둑을 통해 자폐성장애인들을 위한 놀이문화 개발과 인지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추진된 ‘아름바둑’은 실제 참여했던 자폐성장애인 당사자들이 장시간 착석, 감각 추구 감소, 게임 규칙 숙지 등 상호작용이 일어나 교육 효과가 높은 것으로 관찰됐다.

협약식에는 한국자폐인사랑협회 김용직 회장, 한국기원 한상열 부총재, 조남철 보급팀 팀장과 아름바둑을 개발해 시범사업을 진행했던 김명완 프로기사 8단, 서울대학교 민상기 명예교수가 참석했다.

(사)한국자폐인사랑협회는 자폐인과 가족의 권익을 대표하는 유일한 단체다. 2006년 12월 보건복지부의 인가를 받아 설립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자폐성장애인을 위한 가족지원사업, 권리옹호 및 인식개선사업, 교육연구사업, 정책개발 및 제도 개선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부설기관으로는 센터봄 단기보호시설, 신탁의사결정지원센터, 직업재능개발센터, 별별생활체육센터, 발달장애연구소가 있다. 협회는 자폐성장애인과 가족의 권익을 대표하고, 삶의 질 향상과 사회통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