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역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일산 물 나빠졌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경기 고양시 지역구 주민들에게 설 인사를 겸한 문자메시지를 보내며 “제 수양이 충분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20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자신의 경기 고양시 지역구 주민들에게 설 인사를 겸한 문자메시지를 보내 지난 12일 지역구 행사에서 있었던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라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신년회 행사 당시 일부 참가자가 “고양시가 망쳐졌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하며 항의하자 위와 같이 발언하며 비꼬았다.

이 영상이 확산하며 논란이 커지자 김 장관은 “저의 수양이 충분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며 “앞으로 좀 더 성찰하고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으로서 명절인사를 드리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최근 제가 평정심을 잃은 모습이 보도돼 많이 속상하셨을 줄로 안다. 제가 어디에 있든 여러분에 대한 사랑과 일산 성장에 대한 노력은 영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사랑해주시고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문자를 마친 김 장관은 지난 3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고양병),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서울 구로을)과 함께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