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고향인 지역구 출마를 계속 주장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진중권 전 교수는 20일 페이스북에 한 간담회에서 고향 출마를 원한다고 재차 밝힌 홍준표 전 대표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똥개입니까? 집 앞에서 싸우게”라고 했다. 이어 “대권후보였으면, 그 무게를 스스로 가볍게 하지 마세요”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같은 날 함안군청에서 열린 지역 기자 간담회에서 자신의 고향(창녕)이 속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타지역에서 4선 국회의원을 하고 마지막을 고향에서 하겠다는데 제 출마를 두고 왜들 말이 많은지 모르겠다”며 “아니 세상에 지역구 의원 중에 자기 고향이 아닌 곳에 출마하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공정한 절차를 통해 해당 지역구 후보자를 공천하면 결과에 승복하겠다고도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월쯤 밀양이나 창녕 등 선거구가 있는 지역으로 이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