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김희서

충북의 한 고등학교 졸업생들이 입사 하루 만에 해고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1일 A 고교에 따르면 이 학교 졸업생 11명은 13일 충북 도내의 B 자동차 부품회사에 취업했다. 이들의 취업은 지난해 6월 학교와 회사가 취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결정된 사안이었다.

그러나 바로 다음 날인 14일 오전 B 회사는 경영상의 이유로 이들을 전원 해고했다.

졸업생들과 회사로부터 소식을 전해 들은 학교는 회사를 찾아가 거세게 항의했다. 이에 회사는 15일 학교를 방문해 사과하고 해고자 전원 복직을 약속했다.

그러나 졸업생들은 이 회사에 복직하지 않기로 했다.

학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졸업생들을 환송까지 했는데 바로 다음 날 이런 황당한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졸업생들의 상실감이 매우 커 위로해주고 학부모에게도 전화를 걸어 사과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11명 모두 복직하지 않겠다고 해 다른 업체에 취업시키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