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의사협회는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21일 밝혔다.

알벤다졸이 암 치료는 물론 비염과 당뇨, 이토피 등에도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최근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자 위험성을 경고한 것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알벤다졸은 사람의 기생충 감염 등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이다.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돼 있지 않는 상태다. 또 기생충 감염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 치료에 사용하려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

이 때문에 암 같은 중증 질환이나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 중인 환자가 알벤다졸을 사용할 경우,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에 받고 있던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

단기간 복용하더라도 구역, 구토, 간 수치 상승 같은 간 기능 이상, 발열, 두통, 어지러움, 복통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드물게는 독성 간염, 급성 신장 손상 등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허가된 목적과 사용법에 따라 복용해야 한다.

특히 임신을 했거나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은 태아 기형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절대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식약처는 “SNS 등을 통해 의약품 정보를 접하게 되면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효능·효과인지 여부 등을 꼭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