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대 부모 밤새 외출한 사이…22개월 영아, 혼자 있다 질식사

뉴시스

생후 22개월 된 아이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7시40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생후 22개월 된 A군이 숨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친모 B씨(23)는 A군을 재운 뒤 18일 밤 11시쯤 외출해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친부 C씨(27)도 B씨보다 4시간 앞서 집을 나가 밤새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홀로 남은 A군이 잠을 자던 중 굴러 침대 매트리스와 추락방지용 범퍼 사이에 낀 것으로 추정했다. 부검을 진행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군의 사인에 대한 1차 소견으로 ‘압착성 질식사로 보인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부모가 A군을 신체적으로 학대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부모가 A군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한 것으로 보고 아동학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