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20대로 추정되는 범인이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40초 만에 약 1700만원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이날 오전 3시 38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금은방에서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둔기로 출입문과 외부 유리창을 훼손한 뒤 진열장에 전시된 귀금속 10여개를 훔쳐 달아났다고 밝혔다.

출입문이 파손되면서 사설 보안업체의 경보 벨이 울렸고, 업체 직원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나 범인은 이미 도주한 상태였다.

경찰이 사건 발생 현장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용의자가 범행하는 데 걸린 시간은 단 40초에 불과했다.

피해 금은방 업주는 경찰 조사에서 “사라진 귀금속은 1700만원 상당”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금은방 주변 CCTV를 분석해 용의자의 도주 경로를 추적하는 한편, 용의자를 20대 초중반의 젊은 남성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희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