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전뮤지엄 전경. 신전뮤지엄 홈페이지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으로 기대를 모았던 ‘신전뮤지엄’이 준비가 미흡하다는 관람객의 항의를 받고 개관 하루 만에 휴관에 들어갔다.

신전뮤지엄 측은 2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컵떡볶이 로봇 시스템 문제, 3층 다양한 운동시설 공사 미비로 불가피하게 임시 휴관하게 되었다”며 “재정비 후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신전뮤지엄은 떡볶이 프렌차이즈 기업인 신전푸드시스가 대구 북구 관음동에 세운 박물관이다. 한국 음식인 떡볶이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떡볶이를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자는 취지로 조성됐다.

지난해 7월 착공에 들어간 이 박물관은 대구의 새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는 세간의 기대를 받았다. 총면적 4만612㎡, 지하 1층, 지상 2층의 규모로 컵떡볶이 조리·고추 텃밭 체험장, 공연장, 체육공원 등이 조성될 계획이었다.

그러나 정작 개관일인 지난 17일 신점뮤지엄은 어수선한 분위기에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관람객의 항의를 받고 하루 만에 휴관을 결정했다. 개관 당일까지 내부공사가 채 끝나지 않았고 컵떡볶이를 만들어주는 로봇 등 핵심시설은 고장으로 작동하지 않았다.
신전뮤지엄 휴관 및 환불 관련 공지. 신전뮤지엄 홈페이지 캡처

500여명의 관람객들은 인부들이 드나들고 공사 장비가 널브러진 어수선 분위기에 당황스러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람객은 “공사장이나 다름없는 곳에 관람료 1만원을 내고 들어갔다”고 항의했다. 부실 논란이 일자 박물관 측은 휴관을 결정하고 홈페이지에 환불 관련 공지를 올렸다.

신전뮤지엄 영업부 한 관계자는 “재개장 날짜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며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하겠다”고 말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