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언론이 한국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대일 의존을 축소하려는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21일 “한국이 소재나 부품, 제조장치 부문의 일본 의존에서 벗어나는데 성과를 내기 시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달 초 한국 화학업체 솔브레인을 방문한 것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솔브레인이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필요한 고순도 불화수소의 한국 수요 대부분을 충족할 설비를 갖췄다는 당국의 발표를 함께 전했다.

한국 정부가 과거 19년에 걸쳐 5조4000억원을 투입했음에도 국산화를 실현하지 못했으나 일본이 지난해 수출 규제를 단행한 후에는 한국 대기업이 먼저 탈(脫) 일본을 위해 움직였다고 아사히는 소개했다.

이 신문은 삼성전자가 일본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약 220개를 골라 공급처를 일본 외 지역으로 전환하는 대책을 추진했다는 업계 관계자의 설명을 전했다.

신문은 그간 한국에서는 중소·중견기업이 소재나 부품 개발에 필요한 시험이나 평가를 위해 대기업의 생산 라인을 사용하게 해달라고 요청하기 어려웠고 이런 분위기가 국산화에 걸림돌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번에는 많은 대기업이 생산 라인을 개방했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이후 한국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으며 매년 1조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해 주요 3품목을 포함한 20개 품목을 1년 이내에, 80개 품목을 5년 이내에 국산화하거나 일본 외 지역에서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운 점에도 신문은 주목했다.

아사히는 “역대 정권의 국산화 대응이 열매를 맺지 못해 일본 측도 냉소적으로 보고 있었으나 민관이 함께 나서 빠른 속도로 대책을 실현해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런 움직임에 대해 “한국 여론에 호소하는 측면이 강하다. 실제로는 대기업이 양산 수준에서 사용해야 (국산화) 성공이며 향후를 전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일본 업계 일각에서 나오기도 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일본은 수출 규제로 반도체라는 한국의 가장 아픈 곳을 찌르고,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 이번의 탈일본은 속도 면에서도 질적인 면에서도 그동안과 다르다는 것이 확실하다”고 반응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