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40대 남성이 21일 낮 서울 성산대교에서 차량을 운전하다가 갑자기 방향을 틀어 난간을 뚫고 강으로 떨어져 숨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A씨(40)는 21일 오후 12시30분 쯤 성산대교 위에서 마포구청역 방향으로 검정색 쏘렌토 차량을 운전하다가 갑자기 오른쪽으로 방향을 꺾어 인도로 돌진했다. 이어 인도 난간을 들이받고 그대로 강으로 추락했다.

소방당국과 한강경찰대는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1시30분쯤 사망했다. 당국은 당초 탑승자가 1명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색을 벌였으나 발견되지 않아 차량을 인양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안을 1차적으로 봤을 땐 동승자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동승자 여부는 정밀 수색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의식 없이 후송된 후 사망해 음주 여부를 측정하지 못했다”며 “유가족 조사나 차량 내 블랙박스, 주변 CCTV 등을 통해 사고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