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 위기에 처한 스리랑카 흑표범. 연합뉴스

스리랑카에서 멸종된 줄 알았던 흑표범이 포착돼 생존이 확인됐다.

데일리미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스리랑카 야생동물부는 “센트럴 힐즈에 설치해놓은 원격 카메라에서 작년 10월 흑표범의 활동 모습이 찍혔다”며 “암컷과 수컷, 새끼 두 마리로 구성된 흑표범 가족의 존재를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스리랑카 흑표범은 전 세계 흑표범 8개종 가운데에서도 희소성이 매우 높다. 이들은 색깔 돌연변이로 인해 독특한 특성도 가지고 있어 특별하게 여겨진다.

흑표범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한 아칼란카 피니디야 박사는 “흑표범은 더는 역사 속 동물이 아니다”라고 기뻐했다.

말라카 이바와든 박사는 “흑표범이 검은색인 이유는 그들이 대부분 춥고 어두운 곳을 돌아다니기 때문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적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흑표범을 포함해 보호종인 표범이 밀렵당하지 않도록 서식지의 순찰을 강화했다. 앞서 1일에는 스리랑카 남부 우다왈라웨 국립공원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표범 한 마리의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 끝에 4명을 체포하기도 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