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게이밍의 ‘서밋’ 박우태가 올봄 국내 정상을 노리겠다고 밝혔다.

샌드박스 선수단은 21일 서울 종로구 LoL 파크에서 진행된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프로필 촬영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국민일보와 만난 박우태는 “실전을 치러봐야 알겠지만, 지금은 과정들이 큰 문제 없이 풀리고 있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차기 시즌 활약을 자신했다.

지난해에는 경험 부족이 가장 큰 아쉬움이었다. 젊은 패기로 무장한 이들은 LCK 승격 첫해 두 번의 포스트 시즌 진출을 이뤄냈지만, 포스트 시즌엔 두 번 모두 무기력하게 쓰러졌다. 박우태는 “경험 부족도 변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올해는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우태는 샌드박스가 단단하면서도 유연한 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메타에 거부감을 갖지 않고,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팀이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아울러 “새로 들어온 선수들이 기존 멤버들에게 잘 맞춰주면서도 각자의 색깔이 뚜렷하다”고 선수단 리빌딩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끝으로 그는 “개인적인 퍼포먼스(기량)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팀에 맞춰주고, 희생할 줄 아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는 뒷심이 부족한 모습을 자주 보여드렸다”면서 “올해는 초반과 후반이 모두 강한 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