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소담이 평소 팬이라고 밝혀온 할리우드 배우 샤를리즈 테론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박소담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오 마이 갓(OMG)♥”이라는 글과 함께 샤를리즈 테론과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소담은 테론의 허리를 끌어안고 있다. 감격에 젖은 듯한 환한 미소가 돋보인다. 테론 역시 그런 박소담을 품에 안은 채 웃고 있다.

그동안 박소담은 여러 인터뷰를 통해 샤를리즈 테론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테론은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툴리’ ‘롱 샷’ 등에 출연했다.


박소담은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배우조합상시상식(SAG)에 송강호, 이정은, 이선균, 최우식 등과 함께 참석했다.

이들이 출연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SAG 최고의 영예로 꼽히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상을 수상했다.

수상을 위해 박소담은 무대에 오른 벅찬 듯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그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며 “제가 정말 너무 사랑하는 샤를리즈 테론과 사진을 찍고 고백도 했다. 오늘 밤 잠 못 이룰 것 같다”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