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모 부대에서 선임병이 전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병에게 잠자리를 산 채로 먹도록 강요하는 등 가혹 행위가 이뤄졌다는 주장이 군 인권센터에서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2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해병대에서 일어난 엽기적인 가혹 행위에 대해 상담 및 지원을 요청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해병 1사단 모 부대에서 전입한 A이병은 작업 도중 선임 김모 상병으로부터 ‘너 같은 XX만 보면 화가 난다. 내 밑에 들어왔으면 패서 의가사(의병전역) 제대시켜 줬을 텐데’ ‘ 이렇게 말라비틀어져서 성관계는 할 수 있느냐’ 등 폭언과 성희롱을 가했다.

이후 김 상병은 잠자리를 잡아 와 A이병에게 ‘이거 먹을 수 있느냐’고 묻고 A이병이 ‘먹을 수 있다’고 마지못해 답하자 ‘못 먹으면 죽는다’고 협박하며 A이병의 입안에 잠자리를 넣고 먹으라고 강요했다.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해병1사단 병사에 대한 가혹행위와 성희롱 사건에 대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센터는 “당시 동료와 선임 해병이 피해자 근처에 있었지만 가해자를 제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사건 이후 피해자는 공황발작·중증 우울증 진단을 받고 군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A이병이 가해자에 대한 신고를 생각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자신을 외면한 동료들과 ‘선임을 찌르면 안 된다’고 교육하는 해병대의 악습, 신고 후 예상되는 2차 가해가 떠올라 신고를 주저했다”며 “결국 자살 시도에 이르고 나서야 올해 초 군인권센터에 상담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가해자로 알려진 김 상병은 현재 복무 중으로 헌병대 조사를 받고 있다. A이병은 현재 폐쇄 병동 입원 후 의병 전역한 상태다.

센터 측은 “확인된 피해 사실을 바탕으로 가해자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해병 2사단에서는 후임병을 구타하고 개 흉내를 시키거나 치약으로 머리를 감기는 등의 가혹 행위가 벌어지기도 했다”며 “군 검찰에서 수사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임태훈 소장은 “군대 내 폭력은 한두 명의 비정상적 가해자 때문에 생기는 것이 아닌, 한국 사회와 군 조직 내에 깊게 뿌리내린 가부장적 군대 문화에서 기인한다”며 “장병들에 대한 인권 교육은 물론 외부와의 감시·협력이 수반될 때에만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센터 측 주장 내용은 이미 수사 중이며 법과 절차에 따라 철저히 조치할 예정”이라며 “해병대 전 부대는 사건·사고 예방을 위한 특단의 기간을 설정하고 가혹 행위·병영 악습·성 군기 위반 등 부대 관리 전반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