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부산시당이 21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대강당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가칭 ‘미래한국당’ 부산시당 창당대회가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대강당에서 열렸다. 행사는 20여분 만에 끝났고 준비가 부족한 모습이 엿보였다.

미래한국당 부산시당은 미리 준비를 못한 듯 행사장 연단 뒤 팻말의 ‘자유한국당’의 앞 두 글자에 ‘미래’가 적힌 종이를 붙이고 행사를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얼마나 급조한 행사인지 ‘자유’란 글자 위에 ‘미래’란 종이 쪼가리를 부친 현수막은 그 자체로 코미디”라고 말했다.

당원 100여 명이 참석한 이 행사는 창당발기인 대표 인사말에 이어 초대 부산시당 위원장으로 류도희 전 부산대병원 상임감사를 선출하고 20여분 만에 끝났다.

류 위원장은 “공수처법, 연동형 선거제가 정당 간 야합으로 졸속으로 날치기 통과되는 것을 지켜봤다”며 “기존 보수정당이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비판받은 때도 있지만 국가와 국민이 더 큰 고통에 빠져드는 것을 무책임하게 방기만 할 수 없어 시민 신뢰를 쌓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을 내고 “국민의 정당한 권리를 방해하는 꼼수 정당, 페이퍼 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반드시 부산 시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미래한국당 부산시당 창당대회가 열린 곳은 한국당 부산시당 강당”이라며 “국민의 눈을 가리고 유권자들을 혼동시켜 표를 얻겠다는 한국당 작태에 분노를 넘어 서글픔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