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진 순위가 떨어지는 경험을 해본 적 없잖아요. 이번엔 우승을 목표로 하겠습니다.”

담원 게이밍 ‘쇼메이커’ 허수는 1막보다 화려한 2막을 준비 중이다.

담원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프로필 사진 촬영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국민일보와 만난 허수는 “멤버가 그대로 유지된 만큼 스프링 시즌 때는 다른 팀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본다”면서 “최소한 상위권 입상을 노려볼 만하다. 조금 더 욕심을 낸다면 우승까지도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뿐 아니라 국제대회 제패까지도 욕심이 난다고 했다. 지난해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에 올랐던 담원이다. 허수는 “플레이오프만 진출해도 다행이겠다 싶었는데 운이 좋아 롤드컵까지 갔다”면서 “막상 8강에서 떨어지니 기대치를 넘어섰음에도 아쉽더라. 이번엔 기대치를 높게 잡겠다. 우승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개인 목표로는 꾸준한 선수가 되는 것을 꼽았다. 허수는 “슈퍼 플레이를 하지 않더라도 기복 없이 꾸준한 활약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시즌 내내 라인전 솔로 킬을 안 내줬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플레이오프에서 솔로 킬을 따였다”면서 “이번 시즌에는 라인전에서 솔로 킬을 당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