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교관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동결한다는 약속에 더 이상 얽매이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설정했던 ‘연말 시한’을 미국이 무시한데다 가혹한 경제제재를 유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주용철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21일(현지시간)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해 “우리는 상대방이 존중하지도 않는 약속에 일방적으로 묶여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주 참사관은 미국이 “가장 가혹하고도 비인도적인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며 “만약 미국이 적대적인 정책을 지속할 경우 한반도의 비핵화는 결코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와 제재 부과를 지속할 경우 우리로서는 새로운 길을 찾아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