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제공

경기도 포천시가 전철7호선 옥정~포천 철도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기금을 마련하는 등 착실히 준비작업에 나서고 있다.

포천시는 지난 20일 포천시 철도건설기금 운용심의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도 포천시 철도건설기금 기금운용계획’에 대해 심의했다.

경기도에서 옥정~포천 철도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올해 초 착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4월쯤 철도건설기금에서 분담금 6억9670만원을 지출할 계획이다.

포천시 철도건설기금은 지난해 10월 ‘포천시 철도건설기금의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 제10조에 따라 설치한 것으로, 포천시에서 추진하는 철도건설사업의 분담금 확보를 위해 설치했다.

포천시는 2020년 본예산에 150억원을 철도건설기금 전출금으로 확보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분담금을 제외한 금액은 향후 건설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비해 공공예금으로 예치할 예정이다.

옥정~포천 철도건설사업은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받은 이후 지난해 11월 27일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돼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2019년 포천시 재정자립도는 15%로 재정환경이 열악하지만 시민들의 염원으로 추진하는 철도건설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우리 시민들이 편리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건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