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장지연 부부. 연합뉴스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또 한 번 추측성 폭로를 남발하며 논란을 부르고 있다. 이번에는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씨의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을 한 강연회에서 늘어놨다.

가세연 출연진인 강 변호사와 김용호·김세의 전 기자는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 참석해 장씨를 묘사하며 “남자관계가 복잡했다” “배우 이모씨와 사귀고 동거까지 했다고 들었다” 등의 일명 ‘카더라’ 발언을 쏟아냈다. 심지어 관련된 인물들의 실명을 공개하기까지 했다.

왼쪽부터 김용호 전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이들은 이같은 추측성 폭로를 이어가면서도 현장에 있던 청중에게는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단속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연예매체 텐아시아가 강연회에서 오간 발언들을 21일 보도하면서 대중에게 전해졌다.

이날 김용호 전 기자는 “(장씨가) 이씨를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고 한다”며 “외국에서 이씨가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의 전 기자는 “아시는 분들이 많이 아실 텐데요”라며 누가 들어도 알 수 있는 힌트를 주며 또 다른 인물을 연상케 하도록 했다.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복수 언론에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고 있는 중”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결혼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는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확인되지도 않은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가세연의 이번 폭로가 고의적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최근 강 변호사 아내 윤모씨와 장씨가 절친한 사이였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에 대한 보복성 발언이라는 것이다.

앞서 가세연은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이후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를 운영 중인 유튜버는 “강 변호사 아내 윤씨가 김건모와 장씨를 연결해줬고 사례로 명품인 에르메스 가방을 요구했다”는 주장을 했다.

이에 강 변호사는 “저희 집사람은 김건모를 모른다. 김건모와 결혼한 장씨도 모른다”며 “모르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을 어떻게 소개하느냐”고 강하게 부인했었다.

그러나 최근 한 매체가 윤씨와 장씨가 성경 모임을 통해 어울려 잘 아는 사이라고 보도하면서, 강 변호사는 거짓말 의혹에 휩싸였다. 이어 윤씨와 장씨가 나눈 문자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는데, 여기에는 김건모의 결혼 소식이 언론에 공개된 지난해 10월 30일, 윤씨가 장씨에게 직접 보낸 축하 문자 내용이 담겨있다. 또 윤씨가 김건모와 장씨를 연결해줬음이 드러난 대목도 있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