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평소 휴일보다 명절 연휴 때 특히 심정지(심장마비) 환자가 많고 사망률도 높다는 빅데이터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전기현·권준명·오병희)은 2012~2016년 전국 응급실을 찾은 ‘병원 밖 심정지’ 13만9741건 중 내과적인 질환으로 심정지가 발생한 9만566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2일 밝혔다. 극단적 선택은 제외됐다.

연구 기간 동안 명절 연휴는 총 43일이었다. 심정지 환자는 2587명으로 명절 연휴에 하루당 60.2명이 심정지로 쓰러졌다. 동기간 ▲평일(1243일)에는 51.2명 ▲주말(491일)에는 53.3명 ▲공휴일(50일)에는 52.1명이었다.

명절 연휴에는 병원 도착 전 사망률(78.3%)과 병원 입원 후 사망률도 높았다. 명절 심정지 환자의 병원 내 사망률을 1로 봤을 때 대조군의 사망률은 평일 0.7, 주말 0.7, 공휴일 0.8등으로 나타났다. 명절 기간과 20% 이상 큰 차이다.

명절 연휴 셋째 날 발생률이 가장 높았고 낮과 저녁에 빈번했다. 오전 7~10시와 오후 5~7시에 가장 많이 발병했다.

이유는 세가지로 꼽힌다. 명절 연휴에는 당직 체제로 돌아가다 보니 병원 접근성이 낮아져 피해가 발생했을 때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할 수 없다. 또 명절이 되면 가족 문제 등으로 스트레스가 증가할 수도 있다. 오랜만에 친지들과 술잔을 기울이다 보면 과도하게 알코올을 섭취할 가능성도 높다. 긴 연휴 동안 수면·각성 주기·신체 활동 등 행동 변화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주미 을지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명절 연휴의 높은 심정지 발생률은 명절 연휴가 끝난 후의 높아지는 이혼율과 자살률, 급증하는 가정폭력 건수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휴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심리적 스트레스는 급성 심정지를 유발하는 큰 위험요소가 된다”며 “미국에서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에 심정지 사망률이 높은 것과 맥을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전기현 세종병원 심장내과 과장(임상연구실장)은 “한국인은 명절이 되면 더 게을러지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등 생활 패턴이 갑자기 바뀐다”며 “이런 변화는 심뇌혈관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 나쁘게 작용할 수도 있는 만큼 명절에도 기본적인 생활리듬을 지키면서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주변 응급의료기관을 살피고, 주변 가족은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요령을 익혀두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심장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Korean Circulation Journal) 최근호에 실렸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