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기에 치약바르고, 가래침 먹여… ‘변태적 학대’ 교도소 동기들


교도소 수감자들 사이에서 변태적인 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권덕진)은 공동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20)씨와 황모(20)씨에게 각각 징역 10개월과 7개월을 지난 16일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씨와 황씨는 사기죄 등으로 각각 징역 장기 10개월~단기 8개월과 장기 2년~단기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지난해부터 구치소에서 복역하고 있었다. 이들은 그 해 6월 같은 방에 있던 A군(18)과 B군(16)을 상대로 엽기적인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다시 법정에 섰다.

이들은 코로 라면스프를 흡입하도록 하거나 거실에 있던 플라스틱 컵에 선크림과 바디로션, 녹차가루, 가그린을 섞고 가래침을 뱉어 강제로 마시게 했고 B군 입 속에 플라스틱 재질의 장기알 케이스를 넣고 주먹으로 턱을 치기도 했다.

이씨는 화장실에서 샤워를 하다가 A군의 몸에 소변을 보거나, 성기에 치약을 바르도록 협박했다. 문신을 지워주겠다며 때밀이 수건으로 B군의 왼쪽 허벅지를 강하게 문지른 혐의도 받는다. 황씨는 B군의 고환을 딱밤으로 2회 때리고 얼굴을 치거나 머리채를 잡으며 폭행했다.

재판부는 “구속돼 재판 중으로 특히 반성하는 태도로 수용생활을 했어야 함에도 피고인보다 어리고 약한 피해자들을 상대로 폭력 범죄를 반복해서 저질렀다”며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으므로 실형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피고인들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반성하는 점은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부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