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22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신년 첫 전화 통화를 하고 이러한 의견을 나눴다고 합참이 전했다.

두 의장은 작년 한미 군사 당국 간의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방위를 굳건히 다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유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특히 박 의장은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등으로 작전구역을 확대하는 내용의 한국 정부 ‘독자 파병’ 계획을 설명했다.

밀리 의장은 한국 정부의 결정을 이해한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은 지난 10일에는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과 전화통화하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