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나온 가운데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톰 브래들리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에서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고 로이터와 AF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최근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스노미시 카운티의 30대 남성이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15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며 워싱턴주 에버렛의 의료시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이 남성은 우한 폐렴과 관련한 기사를 읽고 자신의 증상이 유사하다고 보고 자발적으로 병원을 찾았다.
미국 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로 판정받은 30대 남성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미 워싱턴주 에버렛의 지역의료센터. 로이터연합뉴스

의료진도 이 환자의 증상과 그가 중국으로 여행을 다녀왔다는 점을 들어 우한 폐렴을 의심했고 채취한 시료를 CDC에 보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이 환자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다.

워싱턴주 보건 관리 크리스 스피터스는 이 환자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단기간 관찰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병이 심각하기 때문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CDC는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이 환자와 접촉한 다른 사람들이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지 역학 조사에 나섰다.

CDC는 미국에서도 더 많은 우한 폐렴 환자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 CDC 관계자는 “우리는 미국,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추가 발병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CDC는 우한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여행 경보 2단계일 때 여행객들이 아픈 사람이나 동물 등과 접촉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
미국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나온 가운데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톰 브래들리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CDC는 17일부터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3개 공항에서 중국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한 검역 활동을 벌여왔다. 지금까지 여행객 1200여명을 상대로 검역을 했으나 추가 검사가 필요한 사람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나온 첫 우한 폐렴 환자는 공항 검역이 시작되기 전 시애틀 공항을 통해 미국에 들어왔다.

CDC는 이번 주 중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등 2곳에 대해서도 검역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