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가 한국교회의 교회 건축을 돕는다

교회건축 자문위원회를 통해 무료 상담 서비스


국민일보(사장 변재운)가 한국교회의 바람직한 교회건축 문화를 확립하고자 교회건축 자문위원을 선정하고 이를 통해 교회 건축 무료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교회 건축을 준비 중인 교회는 상담 신청 웹사이트(naver.me/F5fRzJ6l)를 통해 상담 신청을 할 수 있다. 사이트에 접속, 교회 건축 규모, 예산 등을 입력하고 전화, 또는 이메일, 방문 등 상담 방식을 선택하면 이를 감안해 상담 일정과 방식을 정한다. 첨부된 QR코드(사진)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사이트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상담 내용은 설계부터 시공, 인테리어, 리모델링, 음향, 조명 등 교회건축 전반이다. 자문위에는 교회건축 관련 교수를 비롯해 설계, 시공, 인테리어, 리모델링, 음향, 조명 등 다양한 분야의 교회 건축 전문가 18명이 포진돼 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