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정길이 동료 배우이자 먼저 세상을 떠난 고(故) 김영애와 김자옥의 납골당을 찾아 그리움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젠틀맨 배우 이정길의 로맨틱한 인생’ 특집이 그려졌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정길은 고인이 된 김자옥과 김영애의 납골당을 찾았다. 먼저 이정길은 지난 2014년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김자옥을 언급했다. 그는 “MBC에 함께 스카우트돼 30년 넘게 한 방송국에서 작품을 했다”며 “가족 같은 개념이었다. 가족과 보낸 시간보다 이들과 함께한 시간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와서 옛일을 생각하니 또 가슴이 저민다”며 “연기를 잘했던 배우 중 김자옥을 잊을 수 없다”고 슬픔을 드러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이어 이정길은 지난 2017년 췌장암으로 유명을 달리한 김영애의 납골당을 찾았다. 이정길은 “가족처럼, 가족보다도 더 오랜 시간을 함께 일했던 배우”라며 “영애야 이정길 오빠 왔다”고 말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도 얼마 안 있으면 또 만나게 될 텐데, 그때까지 편히 잘 있어라”며 애도의 뜻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