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통합한 신당 지지율이 20% 중반에 그치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통합 신당 지지율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현재 지지율 단순 합계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0∼21일 전국 19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보수신당’(가칭) 창당 시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5.1%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통합보수신당 창당을 가정했을 때 민주당 지지율은 36.6%로 조사됐다. 이는 통합보수신당 지지율보다 11.5%포인트 높은 수치다. 바른미래당은 7.1%, 정의당은 6.6%, 대안신당은 2.7%, 우리공화당은 2.6%, 민주평화당은 2.4% 등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보수통합이 이뤄지지 않은 현 상태에서의 정당 지지율도 함께 조사했다. 결과는 민주당 40.1%, 한국당 32.1%, 바른미래당 4.4%, 정의당 4.2%, 새보수당 3.8% 등이었다.

흥미로운 것은 보수통합을 추진 중인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지지율을 합치면 35.9%지만 이들 정당이 통합할 경우 신당의 지지율은 25.1에 그친다는 점이다. 보수통합 신당의 지지율은 한국당 지지율보다도 낮아진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통상적으로는 비슷한 성향의 당들이 합치는 경우 지지율에 ‘플러스 알파’가 생기지만, 보수통합 신당의 경우에는 양당 지지층 사이에서 통합 상대방에 대한 정서적 거부감으로 인해 화학적 결합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향후 통합 과정에 따라 중도층 유입 등으로 수치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