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의 혁신과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서 나라를 회생시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제 국민께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 달라.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총선 공천과 관련해서는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기존에 마련한 국회의원 3분의 1 컷오프를 통한 현역의원 50% 교체 계획을 재차 확인한 뒤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며 “이기는 총선을 위해 당력을 체계적으로 집중시키고 체계적으로 발휘해야 한다. 저부터 어떤 역할이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의 모든 권한을 책임지고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대통합을 이루겠다”며 “이미 1월 초에 자유민주세력의 통합 열차를 출발시켰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권은 자유민주세력의 분열 상황을 이용해 아무 거리낌 없이 나라를 난도질하고 있다”며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 통합은 의무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을 잃으면 내일이 없는 것이 우리에게 닥친 현실”이라며 “용서와 화해를 통해 우리 자신의 내일을 열고 나라와 국민의 내일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4월 총선을 맞아 저와 한국당은 새로운 길 위에 서 있다”며 “이번 만큼은 압도적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고 말했다.

그는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나라를 정상화시키겠다. 문 정권이 무너뜨린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다시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